•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민족해방

진보위키
Marxminskykeyneshayek.png 이 문서는 사상 프로젝트의 일부입니다. 모두 함께 알차게 채워나갑시다.

민족해방(한자: 民族解放, 영어: National Liberation, NL)은 마르크스-레닌주의민족자결주의 이론을 바탕으로 민족의 해방을 중요시하는 사상 및 운동이다. 좌파민족주의와도 연관이 깊으며, 식민지 지배로부터의 자유와 민족의 해방을 부르짖어 식민지 시대의 좌파 지식인들과 민중들에게 큰 지지를 받았다. 꼭 식민지가 아니더라도 경제적으로 제국주의 국가에 종속당한 국가에서도 활발히 운동이 벌어졌다.

대한민국의 민족해방파[편집 | 원본 편집]

80년대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압에 미국이 사실상 묵인한 것을 계기로 반미감정이 극도로 심해졌는데 민족주의성향이 강해지고 대한민국에도 민족 해방 운동이 생겨났다. 흔히 자주파라고도 하며 평등파(민중 민주)와는 대립관계의 운동권 이였다. 한국에서 학생운동의 주류는 항상 NL이 다수였고 김영환이 쓴 강철서신이라불리는 문건이 민족해방계열의 시초라고 불린다. 흔히 민족해방계열=주체사상이라 오해를 받지만 민족해방계열 내 주사파는 거의 소멸되었으며[1] PD계열에게 민족주의 인한 우경화[2]로 인해 우경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민족해방파를 순화해서 자주파[3]는 1990년대 후반 민주노동당에 참가했다. 원래 민주노동당은 평등파가 다수였지만 2006년 당직선거에서 자주파의 지원을 받은문성현이 당대표에 당선되었으며 그 이후 자주파의 패권적인 당운영과 2008년 대선 패배로 평등파의 탈당을 불렀다.[4] 이들 평등파는 진보신당을 만들었으나, 결국 2010년 지방선거에서 참패하고, 2011년 이렇게 분리된 노심조를 주축으로 한pd일부가 진보신당에서 탈당하여 다시 민족해방파와 함께 통합진보당을 구성했으나,부정경선 논란등을 겪고 평등파 참여계와 인천연합,광주전남연합등의 nl계열 일부가 탈당하여 진보정의당을 창당했다다. 그리고 박근혜 정권하의 탄압에 의해서 정당해산을 당한이후 경기동부연합민중연합당 울산연합새민중정당등의 정당으로 분열되있다가 2017년 민중당으로 합당하였고 지금의 진보당이다.

현재[편집 | 원본 편집]

통합진보당이 정당해산을 당한후 nl에 대한 인식이 안좋아지면서 원내에서는 정의당인천연합다수,광주전남연합일부 등이 있고 원외에서는 대부분 진보당(2020)소속이다. 민중민주당이라는 정당도 존재하긴 한다 또한 우경적이라는 비판을 들었던 nl이지만 현재의 진보당은 정의당 PD보다도 좌파적이다. 이렇게 된 이유는 정당해산등을 당하며 제도권 정치와 멀어져서 좌경화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통일전선론 민주대연합론을 신봉했던 과거와 달리 민주당으로 정권이 바뀌어도 달라진게 없다는 평가가 많기에 대진연,주권연대등을 제외하곤 친민주색채를 버렸다.

성향[편집 | 원본 편집]

민족해방계열의 인물[편집 | 원본 편집]

함께보기[편집 | 원본 편집]

각주[편집 | 원본 편집]

  1. 대학생진보연합, 주권연대등의 단체들이 소수만 존재한다
  2. 계급해방보다는 민족해방을 더 중요시하는 태도로 인한 비판적지지,친민주당성향,사회주의라는 단어를 싫어하는등 실제로 전국연합은 90년대에 대부분 보수야당을 비판적 지지하였다
  3. 당시 민주노동당에서는 민족해방계열을 자주파 민중민주계열을 평등파라 불렀다
  4. 자세한 내용은 민주노동당 문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