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

진보위키
People Politician.png 이 문서는 정치인 프로젝트의 일부입니다. 모두 함께 알차게 채워나갑시다.
아베 신조
安倍晉三
あべ しんぞう
Shinzo Abe cropped.JPG
일본국 제90·96-98대 내각총리대신
생년월일 1954년 9월 21일
출생지 일본 도쿄 도
학력 세이케이 대학교
남캘리포니아 대학교
정당 자유민주당

아베 신조(한자: 安倍晉三)는 일본의 극우파 정치인이다. 2006년 9월 26일부터 2007년 9월 26일까지 제90대 총리를 지냈으며, 2012년 12월 26일 제96대 총리로 재당선되어 2020년까지 최장수 총리로 지냈다.

가족 관계[편집 | 원본 편집]

아버지는 전 외무대신 아베 신타로(安倍晉太郞)이고 할아버지는 중의원을 지낸 아베 칸(安倍 寛)이며 외할아버지는 전 총리이자 A급 전범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이다.

일본 정계의 친한파로 알려진 그의 아버지나 청렴형 비둘기파인 할아버지보다는 대표적 매파 정치인인 외할아버지를 자신의 정치적 원류로 삼고 있다.

대략적인 생애[편집 | 원본 편집]

1954년 9월 21일 도쿄에서 태어났다. 1977년 세이케이 대학교(成蹊大學校) 정치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미국 남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하였다.

1979년에서 1982년까지 철강회사인 고베 제강에 다녔다.

1982년 정계에 입문하여 당시 외무대신인 아버지의 비서관으로 근무한 것을 비롯해 여러 직책을 거치며 후계자 수업을 받았다.

1987년에 후쿠다 다케오 전 총리의 주선으로 모리나가 제과 사장 마쓰자키 아키오의 딸이던 아키에와 결혼했다.

1991년에 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었던 아버지 아베 신타로가 급사하면서, 1993년 제40회 일본 중의원 의원 총선거에 아버지의 지역구에서 출마해 첫 당선되었다.

그후 자유민주당 사무총장에 임명되었고, 2000년에서 2003년까지 관방차관을 지냈다.

2002년 10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강경한 대응을 주장하여 일약 정치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2003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에 의해 자유민주당 간사장에 취임하였으며, 2005년 10월 고이즈미 내각에서 관방장관에 임명되었다.

2006년 9월 자유민주당 총재로 선출되었으며, 같은 달 총리로 선출되었다. 2007년 9월 총리에서 물러났다.

2012년 12월 총선에서 다시 승리하여 제96대 총리로 선출되었다.

극우적인 행보[편집 | 원본 편집]

"그 전쟁은 일본만의 책임이 아니다"[편집 | 원본 편집]

1993년 호소카와 모리히로 총리가 "침략전쟁이며 잘못된 전쟁"이라고 했을 때 아베는 "그 전쟁은 일본만의 책임이 아니다"라는 망언을 했다.[1]

위안부 망언1[편집 | 원본 편집]

1997년 4월에 아베는 '일본의 앞날과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젊은 의원 모임' 이라는 자민당 극우 의원들의 모임에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서 엄청난 망언왜곡된 거짓 주장을 퍼부었다.

“(그들이) 유교적인 (분위기) 속에서 50년간 침묵을 지키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하는데 정말로 그런지는 의문”

“한국에는 기생집이 있어 그것(위안부 활동)이 말도 안 되는 행위가 아니라, 상당히 생활 속에 녹아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조차 든다”

“실제로 그들이 강제로 끌려갔다고 한다면 가족들과 주변 사람들도 알고 있었을 텐데 일-한 기본조약을 맺을 때 그렇게 격렬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아무도 한마디도 안 한 것은 매우 의문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위안부라고 주장하며 요구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이 있다

“아무런 물증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증언자 16명의 청취조사를 근거로 군의 관여, 관헌 등의 직접적인 가담이 있었다고 인정해 발표했다. 당시 조성된 일·한 두 나라의 분위기 속에서 사실보다는 외교 문제를 우선한 것”

“치한 행위는 분명히 성폭력이지만 종군위안부라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종군위안부를 (학생들에게) 가르침으로써 성폭력을 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을 가르친다는 주장은 상당히 견강부회”[2]

위안부 망언2[편집 | 원본 편집]

2005년 3월 27일 도쿄의 메이지진구(明治神宮) 회관에서 열린 지방의원 심포지엄에서 "종군위안부는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가 지어낸 이야기다. 아사히(朝日)신문이 먼저 이를 보도해 독주했다. 일본 언론이 만들어 낸 이야기가 밖으로 나간 것"이라는 또다시 엄청난 망언을 했다.

역사가의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는 망언[편집 | 원본 편집]

2006년에는 총리 출마를 선언한 뒤 전쟁을 정의하는 일은 정부의 일이 아니며 역사가의 판단을 기다릴 수밖에 없다라는 망언을 했다.[3]

침략의 정의 망언 사건[편집 | 원본 편집]

2013년 4월 23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무라야마 담화를 그대로 계승할 수는 없다"고 밝힌 아베는 무라야마 담화의 표현 가운데 모호한 점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침략에 대한 정의는 학계에서도 국제적으로도 정해져 있지 않다. 국가간 관계를 어느 쪽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라는 엄청난 망언을 했다.[4]

천황폐하 만세 삼창 사건[편집 | 원본 편집]

2013년 4월 28일 도쿄시내 헌정기념관에서 천황폐하 만세(텐노 헤이카 반자이)를 삼창했다.[5]

야스쿠니 신사 알링턴 국립묘지 비유[편집 | 원본 편집]

2013년 5월에 아베 총리는 미국의 외교전문 매체인 포린어페어스와의 인터뷰에서 야스쿠니 신사를 알링턴 국립묘지에 비유했다. "미국 국민이 전사자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장소인 알링턴 국립묘지를 생각해 보라"[6]

731 비행기 사건[편집 | 원본 편집]

2013년 5월 12일 항공자위대 훈련기지를 방문했을 때 731 부대가 연상되는 731이란 편명의 훈련기에 탑승하였다. 또한 웃으면서 엄지를 올리며 사진을 찍었다.[7]

침략 여부 판단 발언[편집 | 원본 편집]

2013년 7월에는 "침략 여부 판단은 역사가에게 맡겨야 한다"라고 망언했다.[8]

야스쿠니 발언[편집 | 원본 편집]

아베는 "총리로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은 것이 통한으로 남는다"라는 망언을 한 바 있다.

아베는 2013년 10월 20일 "1차 집권 때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지 못한 것이 '통한의 극치'라고 말한 마음가짐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는 망언을 했다.[9]

야스쿠니 신사참배[편집 | 원본 편집]

아베는 2013년 12월 26일 오전에 A급 전범을 포함한 침략전쟁의 전범을 모신 야스쿠니 신사를 전격 참배했다. 현직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2006년 고이즈미 이후 7년 만의 일이었다.

이에 중국은 "역사정의와 인류양식에 공공연히 도전하는 행위로 강력한 분노를 표시한다"라며 강하게 반발했고, 한국 또한 강하게 반발했다.

미국 또한 이례적으로 비판했는데, 주일 미국대사관은 이날 오후 공식 성명으로 "일본은 미국의 동맹국이다. 그럼에도 이웃국가들과의 긴장을 악화시킬 수 있는 조치를 취해 실망했다"고 밝혔다.[10]

전범재판 망언1[편집 | 원본 편집]

2013년 3월에 아베 총리는 2대 세계대전 이후에 전범을 처벌한 도쿄재판에 대해 "연합국 측이 승자의 판단에 따라 단죄했다"라는 망언을 했다.[11]

전범재판 망언2[편집 | 원본 편집]

2014년 2월 12일에 아베 총리는 태평양전쟁 일본인 A급 전범들에게 극동군사재판소가 부과한 형벌은 "(일본) 국내법을 토대로 내려진 형(刑)은 아니다"라는 망언을 하였다.[12]

그외[편집 | 원본 편집]

  • 2016년 6월 13일, 아베는 범죄예방 표어를 패러디해서 "감언이설과 민진당을 조심하세요. 잊어선 안 됩니다."라는 막말을 했다. 이에 제1야당인 민진당은 격분했다. 아베는 "야권 단일후보가 말은 듣기 좋지만 속아서는 안 된다"며 "실태는 공산당과 민진당의 단일후보"라고 레드 컴플렉스를 자극하는 말을 덧붙였다.[13]
  • 마지막 금요일 오후3시 칼퇴근, 최저임금 대폭 인상, 대학생에게 학비 면제 후 취직을 통해 일정 이상 수익을 올리면 학비를 내도록 해서 학생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정책[14],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의 정책을 펴기도 했다.

어록[편집 | 원본 편집]

그 전쟁은 일본만의 책임이 아니다.

-- 1993년[15]

전쟁을 정의하는 일은 정부의 일이 아니며 역사가의 판단을 기다릴 수밖에 없다.

-- 2006년[16]

연합국 측이 승자의 판단에 따라 단죄했다.

-- 2013년 3월[17]

침략에 대한 정의는 학계에서도 국제적으로도 정해져 있지 않다. 국가간 관계를 어느 쪽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

-- 2013년 4월[18]

침략 여부 판단은 역사가에게 맡겨야 한다.

-- 2013년 7월[19]

(A급 전범에 대한 형벌은)국내법을 토대로 내려진 형은 아니다.

-- 2014년 2월[20]

각주[편집 | 원본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