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인종주의

진보위키

인종주의(영어: Racism)는 인종 간의 근본적 차이가 있다는 관점이자 인종 간의 생물학적 차이에 따라 사회적 차등을 두려는 것이다.

인종 간의 근본적 차이가 있다는 관점은 과학적 인종주의(Scientific Racism)라고도 하는데, 현대에는 유사과학(Pseudoscience)으로 취급된다.

인종의 진실[편집 | 원본 편집]

과학적 인종주의는 과학적으로 틀린 것으로 밝혀졌으며, 현재 과학의 관점에서 인종은 과학적 분류가 아니며, 인종은 종이 아니며 아종조차 되지 못한다. 모든 인간은 단일 종•단일 아종에 속한다.[1]

5700년전 북유럽 여성의 DNA를 분석한 결과 현재의 백인 피부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2] 즉 백인이 발생한 것은 인류 역사에서 매우 짧은 시기이며 그러므로 인종주의에서 말하는 인종 간의 근본적 차이가 발생할 수 없다.

사례[편집 | 원본 편집]

학자[편집 | 원본 편집]

사무엘 조지 모턴[편집 | 원본 편집]

사무엘 조지 모턴(Samuel George Morton)은 전세계에서 모은 인종별 두개골 약 1000개의 크기를 쟀다. 그는 작은 겨자씨를 두개골에 가득 채운 다음 그것을 실린더에 부어 부피를 측정했다. 하지만 겨자씨의 크기가 모두 일정하지 않다는 점을 알게 되면서 지름 0.125인치의 납으로 된 탄환으로 부피를 쟀다. 그의 연구 결과 두개골 크기는 백인이 가장 크고 흑인이 가장 작았다. 아메리카 인디언은 두 인종의 중간이었다.[3]

폴 브로카[편집 | 원본 편집]

“일반적으로 성인은 노인보다 큰 뇌를, 남자는 여자보다 큰 뇌를, 뛰어난 인간은 평범한 인간보다 큰 뇌를, 그리고 우등한 민족은 열등한 민족보다 큰 뇌를 가지고 있다.” 폴 브로카(1861)[4]

-

폴 피에르 브로카(Paul Pierre Broca)는 두개골의 크기와 무게를 측정하여 남성이 여성보다 우수하고, 백인이 흑인보다 우수하다고 주장했다.[5]

일본[편집 | 원본 편집]

제국주의 일본은 일본인의 인종적 우월을 주장했다. 혈액형 A형이 얼마나 많은지 나타내는 수치를 통해 조선인보다 일본인이 인종적으로 우월하다고 주장했다. 후루카와 다케지(古川竹二)는 '대만인은 O형이 많아 난폭하므로 일본인과 결혼시켜 O형을 줄여야 한다.'라고 했다.[6]

이러한 주장은 현대에도 있다. 노미 도시타카(能見俊賢)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일본인은 외국인들로부터 성실근면하고, 집단의 질서를 중시하고, 예의 바르며, 절도가 있다는 얘기를 듣는다. 눈치가 빠른 사람은 A형 성격과 닮았다고 생각할 지 모른다." 노미 도시타카 <혈액형-재미있는 인간테스트(2005년)>[7]

-

"일본을 가리켜 '반은 동양, 반은 서양'이라고들 하는데 이것은 혈액형 구성에 의해서도 입증된다. 일본의 혈액형 구성을 보면 서구와 비슷하게 A형과 O형이 주류를 이루지만, B형의 비율은 10%도 안 되는 서구에 비해 높은 편이다. 서양과 동양의 중간에 위치하는 특이한 민족이라고 할 수 있다." 노미 도시타카 <혈액형 비즈니스 파워(동서고금 번역)>[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