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를 위한 진보위키” 의 모토에 맞게, 진보위키가 다시 완전히 열린 위키로 전환합니다. 이제 익명 사용자가 다시 편집할 수 있습니다.
  • 모바일 화면에서의 편집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에서는 데스크톱 화면으로 편집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진보위키 개인정보 정책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진보위키 서비스 이용 도중 제 3자가 수집하는 정보를 더욱 명확하게 하였습니다. 더 알아보기...

조선

진보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조선국
Kingdom of Great Joseon
조선어기.pngCoat of Arms of Joseon Korea.png
한반도.png
건국 1392년
멸망 1910년
수도 한양
대륙 아시아
면적 약 22만km2
인구 1400년대 573만 명

1500년대 900만 명

1600년대 1100만 명

1700년대 1350만 명

1800년대 1650만 명

지도자 왕→대군주→황제
체제 전제군주정
통화 푼, 냥→환, 전, 원
언어 중세 한국어
이념 유교
종교 유교
왕가 전주 이씨

조선(한자: 朝鮮)은 1392년에서 1910년까지 한반도에 존재했던 전제 왕조였다.

역사[편집]

함경도 촌놈 출신 이성계최영이라는 명장을 요동 정벌 보냈더니 이성계가 위화도에서 장맛비 좀 맞더니 노예 DNA 발동해서 대국을 어케 치냐고 역주행해서 회군하여 1388년에는 우왕을 내쫓고 창왕을 세우더니, 1389년에는 창왕을 내쫓고 공양왕을 세우더니, 1392년에 끝내 공양왕마저 내쫓아 고려 왕조를 무너뜨리고 새 나라를 세웠다. 이후 이성계 아들들이 왕 되겠다고 서로 죽고 죽이는 왕자의 난이 일어났다. 최종 승자는 태종 이방원이었다. 태종 아들로 왕위를 승계한 이가 청사에 길이 빛나는 세종대왕이다. 세종은 노비 출신 장영실 시켜서 해시계, 측우기도 만들고, 농서도 편찬했다. 무엇보다도 한글을 만들었다. 조선 최고의 전성기였다. 세종 뒤를 이은 게 문종이었는데 오래 살지 못해서 그 아들 단종이 어린 나이에 왕이 되었다. 그런데 문종의 동생이었던 수양대군이, 단종을 보필하던 고명대신인 김종서를 때려 죽인 다음, 끝내 자기 조카를 쫓아내고 왕이 되었다. 수양대군은 왕이 되더니만 집현전을 없애지 않나, 세조 치세부터 조선이 흔들리지 시작한다.

중종 때, 조광조라는 유학자가 젊은 나이에 고위직에 올라서 개혁을 주도하다 기묘사화로 인해 사약 받고 죽었다. 그러한 조광조의 유교 사상을 계승하는 성리학 선비들, 즉, 사림파가 점차 힘을 키워 중앙 관계에 진출하고 사화로 몇 번 크게 피를 봤지만 최종적으로 승리해서 조선 정치를 이끌게 되었다. 그 결과 조선이라는 나라가 적폐가 쌓이기 시작했다. 반상 구분은 엄격해지고 여성 권리는 추락하며 과학기술은 퇴보하고 군사력은 약해졌다. 전인구 10%쯤이 중국의 철학서와 역사에 빠삭하게 된 것 말고는 이렇다 할 발전이 없었다. 16세기 전반 퇴계 이황, 율곡 이이의 등장으로 조선 성리학 수준은 크게 발전했다. 이황을 따르는 동인과, 이이를 따르는 서인으로 조선 최초의 붕당이 생기며 당쟁이 시작된 것이 이때다. 그때 일본은 100년 동안 치열한 내전을 벌이며 조총이라는 서양의 최신 무기까지 도입하며 일취월장한 군사력을 지니게 되었는데, 조선의 양반들은 그저 민생에 하등 도움도 안 되는 탁상공론이나 하고 있었다.

그러니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의해 통일을 이룬 일본이 조선에 대해 전면적인 침략을 감행했을 때 속절없이 털리는 것은 당연지사였다(임진왜란). 그래도 명군의 구원과 의병의 분전, 무엇보다도 이순신이 이끄는 수군의 대활약으로 일본군을 물리쳤다. 그렇게 크게 한 번 데였으면 정신 좀 차리고 부국강병에 힘써야 할 텐데, 조선의 지배 세력은 여전히 공자왈 맹자왈 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아니 오히려 전쟁 전보다 오히려 더 맛이 갔다. 조선의 지배 세력은 명나라의 구원으로 나라가 되살아났다는 이른바 재조지은(再造之恩)을 주워 섬기며, 대명 사대에 더더욱 목숨을 걸었고, 새로히 일어나는 강자인 은 괄시했다. 그런 조선에서 그나마 현실 감각이 있었던 게 당시 왕이었던 광해군이었는데 결국은 서인에 의해 쫓겨났고 인조가 즉위한다. 그 결과 청의 침략으로 벌어진 두 번의 전쟁에서 참패를 당했고, 그 가운데 두 번째인 병자호란에서는 국왕인 인조가 청 황제 홍타이지 앞에서 삼궤구고두를 행하는 삼전도 굴욕을 당하기도 했다. 인조의 아들인 소현세자가 청나라 수도 심양에 볼모로 끌려갔는데, 그곳에서 세자는 서양 문물을 접하게 되고 깨인 사람이 되어 귀국하게 되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소현세자 이왕은 젊은 나이에 죽어서 왕이 되지 못했다. 소현세자 대신 왕위에 오른 효종이 오랑캐들한테 당한 치욕을 복수하겠다며 북벌을 외쳤다. 현종 연간에 경술년(1670)과 신해년(1671) 두 해에 걸쳐 대기근이 일어나 100만 명이 죽었다(경신대기근). 17세기 내내 신료들은 당파 싸움이나 해대었고 조선은 그야말로 동아병부(東亞病夫)가 되었다. 이 시기의 슈퍼 스타가 바로 우암 송시열.

그러다 18세기 들어 영조정조가 왕위에 올라 당파를 가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하는 탕평책을 펼치며 중흥기를 맞게 된다. 이 무렵 상업이 활성화되어서 전국에 5일장이 형성되고 화폐도 본격적으로 통용되었다. 문화도 번성해서 김홍도, 신윤복 같은 훌륭한 화가도 나오고 한글 소설이니 판소리니 하는 서민 문화도 꽃피웠다. 정조는 왕권 강화를 이루고자 친위 부대인 장용영을 창설하고 근신들로 이뤄진 연구 기관인 규장각을 설립했다. 수원에 화성을 쌓아서 천도할 계획을 세우기도했다.

19세기는 조선이 세도정치+삼정문란으로 더욱 피폐해진 시기라 볼 수 있다. 이후 흥선대원군이 집권하며 적폐 유학자들의 본거지인 서원들도 철폐하고, 양반한테 병역 부과해서 호포제도 시행하는 등 여러 가지 개혁이 이뤄졌다. 하지만 서양 문물 도입 같은 건 끝끝내 외면하고 말았다. 천주교를 탄압했고, 각각 프랑스, 미국과 싸운 병인양요신미양요를 치른 다음, 전국에 "서양 오랑캐랑 잘 지내자고 하는 건 매국이다"라고 하는 척화비를 세웠다. 고종이 대원군을 쫓아내고 친정을 시작했지만 제대로 나라를 다스리지 못하고 결국은 외척인 민씨 일가에 휘둘리게 되었다. 그 시기에 쇄국을 풀고 개항을 하고 서양 국가들과 수교도 이뤄졌지만 제대로 된 근대적 산업 기반 및 군대를 만드는 본격적인 근대화는 지지부진했다. 제국주의 열강들은 호시탐탐 한반도를 먹어삼키려고 애썼는데 최후의 승리자는 일본이었다. 그걸 가쓰라-테프트 밀약으로 보장해 준 게 미국이었다. 1905년에 을사늑약으로 일본 제국이 조선에 통감부를 설치함으로써 보호국화되었고, 1910년 한일 합방조약으로 멸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