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분쟁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토론 문서에서 토론 후 문서를 편집하십시오.
  • 모바일 화면에서의 편집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에서는 데스크톱 화면으로 편집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중일관계

진보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국과 일본

중일관계중국일본의 관계를 말한다.

양국 비교[편집]

중국 일본 비교
인구 1,349,585,838(2012년)[1] 127,368,088(2012년)[2] 중국이 10.5배 많음
면적 9,596,961[3] 377,915[4] 중국이 25.3배 넓음
명목 GDP(2016년)[5] 11,383.033 4,412.603 중국이 2.5배 많음
1인당 명목 GDP(2016년)[6] 8,239.894 34,870.931 일본이 4.2배 많음
구매력 평가기준 GDP(2016년)[7] 20,853.331 4,901.102 중국이 4.2배 많음
1인당 구매력 평가기준 GDP(2016년)[8] 15,095.207 38,731.328 일본이 2.5배 많음
국방예산[9] 2150억 달러(2015년, 추정) 409억 달러(2015년) 중국이 5.2배 많음
군대 230만(2013년)[10] 22만 4천명(2012년)[11] 중국이 10.2배 많음
육군 85만명(2013년)[12] 13만 6천 명(2012년)[13] 중국이 6.2배 많음
해군 23만 5천명(2013년)[14] 4만 2천 명(2012년)[15] 중국이 5.5배 많음
공군 39만 8천명(2013년)[16] 4만 2천 명(2012년)[17] 중국이 9.4배 많음

시대 순 중일관계[편집]

20세기[편집]

1945년 이전[편집]

청일전쟁[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 1894년 7월 23일 - Explosionpic1a.png 일본이 한국의 경복궁을 공격함으로써 청일전쟁이 발발함.[18]
  • 1894년 8월 1일 - 일본이 청나라에 선전포고함.[19]
  •  1895년 4월 17일 - 청일강화조약(시모노세키조약) 체결.[20]

중일전쟁[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 1931년 9월 18일 - Explosionpic1a.pngGoondaepic1a.png 밤 10시 20분경 일본 관동군에 의해 류탸오거우(柳條溝)에서 만주철도의 노선이 폭파됨. 관동군은 중국군의 폭거라고 발표함. 일본군이 중국 만주침략을 개시함 - 만주사변 발발.[21]
  • 1932년 3월 1일 - 중국의 만주지역에 일본의 괴뢰국가인 만주국 성립.[22]
  • 1937년 7월 7일 - Explosionpic1a.pngGoondaepic1a.png 일본이 조작한 루거우차오(노구교) 사건을 빌미로 일본이 일방적인 공격을 개시함.[23]
  • 1937년 12월 13일 - Goondaepic1a.png 일본이 난징을 점령하여 난징 대학살이 시작됨.[24]

1945년 이후[편집]

  • 1952년 6월 - 중국·일본 민간무역협의 체결.[25]
  • 1955년 4월 - 중국·일본 민간어업협정 체결.[26]
  • 1962년 11월 - 중국·일본 민간무역 양해각서 체결.[27] 중국 내에 공장이 건설되고, 일본 내에 무역대표부를 설치하는 등의 실질적인 협력관계가 증진됨.[28]

1972년 국교정상화 이후[편집]

  • 1972년 9월 29일 - 중국·일본 국교정상화.[29]
  • 1978년 8월 12일- 중국·일본 평화우호조약을 체결.[30] 상호불가침, 내정불간섭 및 평화공존을 천명하고, 패권반대, 제3국 대항반대, 항구적 우호협력 증진의 내용을 담음.[31]

21세기[편집]

고이즈미 내각[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Explosionpic1a.png 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2001년부터 2006년까지 해마다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였다.

(① 2001년 8월 13일

② 2002년 4월 21일

③ 2003년 1월 14일

④ 2004년 1월 1일

⑤ 2005년 10월 17일

⑥ 2006년 8월 15일[32])

Explosionpic1a.pngDemopic1a.png 또한 2005년 4월 일본에서 역사왜곡 역사교과서의 검정이 발표되어 중국 각 도시에서 격렬한 반일시위가 발생하였으며 중일관계는 경색되었다.[33]


관계 복원[편집]

이후 2006년부터 양국정상의 상호방문으로 양국관계는 개선추세가 나타나다가 복원되었다. 2006년 10월 아베 신조 총리가 중국을 방문하였고, 2007년 4월 원자바오 총리가 일본을 방문했으며, 2007년 12월에는 후쿠다 야스오 총리가 중국을 방문하였고, 2008년 5월 후진타오 주석이 일본을 방문했다.[34]


2010년[편집]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 중국어선 나포 사건[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 2010년 9월 7일 - Explosionpic1a.png 일본이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의 구바 섬/황웨이 섬 인근 해상에서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충돌한 중국 어선을 나포함.[35]
  • 2010년 9월 11일 - 중국이 자국 어선 나포에 반발하여 동중국해 가스전 개발에 관한 조약 체결 교섭을 일방적으로 연기함.[36]
  • 2010년 9월 12일 - 중국의 다이빙궈 국무위원이 니와 우이치로 주중 일본대사 소환 항의함.
  • 2010년 9월 13일 - 일본이 중국선원 14명을 석방함.[37]
  • 2010년 9월 14일 - 중국 리젠궈 전국인대 상무부위원장의 일본 방문 계획 취소됨, 주중 일본대사 5번째 소환됨. 일본 마에하라 세이지 국토교통상이 동중국해에 영토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발언함.[38]
  • 2010년 9월 17일 - 일본은 중국이 동중국해 가스전에 굴착용 장비를 반입했다는 성명을 발표함. 마에하라 세이지(전 국토교통상) 외상이 중국의 가스전 독자 개발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함.[39]
  • 2010년 9월 18일 - Demopic1a.png 중국에서 베이징, 상하이 등 주요 도시에서 반일 시위가 일어남.[40]
  • 2010년 9월 19일 - 일본 법원이 중국어선 선장의 구속기간을 29일까지 10일간 연장 발표함. 중국이 각료급 이상의 교류 중단 등 조치 발표함.[41]
  • 2010년 9월 21일 - 중국 원자바오 총리가 어선 선장의 즉각적인 석방 요구함.[42]
  • 2010년 9월 24일 - 일본 검찰이 중국 어선 선장을 처분 보류 후 석방을 발표함.[43]
  • 2010년 10월 5일 - 일본 간 나오토 수상과 중국 원자바오 총리 간 회담에서 양국의 관계 개선에 대해 합의함.[44]

2012년[편집]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 국유화 사건[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 2012년 4월 16일 -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지사가 미국 워싱턴의 강연에서 도쿄도가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를 매입하는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힘.[45]
  • 2012년 7월 - Explosionpic1a.png 일본 정부는 7월에 국유화 방침을 언론에 흘린 뒤 바로 섬 소유자와 교섭에 나섬.[46]
  • 2012년 9월 3일 - 일본이 20억 5천만 엔에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매입(국유화)에 합의함.[47]
  • 2012년 9월 9일 -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후진타오 주석이 노다 요시히코 총리와 만나 일본의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 국유화에 강력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함.[48]

후진타오 주석은 "일본의 댜오위다오 매입은 어떻게 하든 모두 불법이고 무효이며 중국은 결단코 반대한다"

"일본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

"중일관계가 댜오위다오 문제로 심각한 국면을 맞고 있다"

"댜오위다오 문제에 있어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며 명확하다"

"영토주권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결의와 의지는 흔들리지 않을 것"

"중국은 결연한 태도로 임할 것"

"일본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잘못된 결정을 내리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함.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대국적 관점에서 다뤄야 한다"고 말함.[49]

  • 2012년 9월 10일 -

Explosionpic1a.png 일본 정부가 10일 오후에 각료회의를 열어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의 5개 무인도 중 우오쓰리 섬/댜오위 섬, 미나미코 섬/난샤오 섬, 기타코 섬/베이샤오 섬 3개 섬을 개인 소유자로부터 20억5천만엔에 사들여 국유화한다고 공식 결정함.[50]

● 대만 외교부는 공식 논평을 내고 일본의 국유화 조치에 항의함.[51]

●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가 일본을 비판함.

"댜오위다오 열도는 중국의 고유한 영토의 일부"

"주권과 영토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나 국민은 절대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함.[52]

● 중국 외교부가 성명에서 일본을 비판함.

"소위 '국유화'라는 것은 중국 영토 주권에 대한 엄중한 침해로 13억 중국 인민의 감정을 심각하게 상하게 했다"

"중국 정부는 영토 주권 침해를 좌시하지 않겠다"

"이로 인한 모든 심각한 결과는 모두 일본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비판함.[53]

●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은 니와 우이치로 주중 일본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결정에 유감의 뜻을 전하면서 강한 어조로 항의함. 그러나 이 자리에서 니와 대사는 중국의 일방적인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맞섬.[54]

● 일본의 국유화에 맞서 중국이 댜오위다오 영해기선을 설정함. 중국은 정부 성명으로 댜오위다오의 영해기선을 선포하고 향후 댜오위다오 해역에서 상시적인 감시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밝힘. [55]

  • 2012년 9월 11일 -

● 중국이 댜오위다오에 해양감시선 2척 파견함.[56]

● 대만이 댜오위다오 국유화에 반발하여 주일 대표를 소환함.[57]

리커창 중국 상무부총리가 일본의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국유화를 비판함.

"댜오위다오와 그 부속 도서는 예로부터 중국의 고유 영토로 쟁론할 여지가 없는 주권을 갖고 있다"

"중국의 주권을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

"중국과 파푸아뉴기니는 모두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침략당한 피해국"

일본의 댜오위다오에 대한 일련의 조치는 전범국을 단죄한 국제협약을 부정하는 것이자 국제질서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라고 비판함.[58]

●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는 성명을 내고 일본을 비판함.

"신성한 중국 영토에 대한 일본의 어떤 조치도 무효이고 불법"

"일본은 댜오위다오 불장난을 중단하라"

"오늘의 중국은 더는 가난하고 약하고 늙은 중국이 아니다"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어떤 국가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함.[59]

  • 2012년 9월 13일 -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洪磊)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국민이 모두 의분에 차 있다"고 강조했다.[60]
  • 2012년 9월 15일 - Demopic1a.png 중국의 57개 도시로 반일 시위가 확산됨.[61]
  • 2012년 9월 17일 -

Demopic1a.png 중국의 80여 개 도시에서 반일 시위가 확산됨.

● 중국이 대만에 댜오위다오 관련 공조를 촉구함.[62]

  • 2012년 9월 19일 -

● 일본이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해역에 대규모 순시선 급파함.[63]

시진핑 부주석이 일본의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국유화를 비판함.

"일본 군국주의는 중화민족뿐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국가들에 심각한 상처를 안겼다"

"하지만 일본의 일부 정치세력은 깊은 반성은커녕 또다시 잘못을 저지르면서 댜오위다오 매입이란 웃기는 짓을 벌이고 말았다"

"국제사회는 파시즘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성과를 부정하고 전후 형성된 국제질서에 도전하는 일본을 절대로 용인해선 안된다"라고 비판하며 일본의 댜오위다오 매입은 카이로 선언 등 국제법적 효력에 공개적으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며 인접 국가들의 영토 분쟁을 격화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함.

"일본은 위험에 직면해서야 정신을 차릴 것”이라면서

“중국의 주권을 손상시키는 일체의 행동을 중지하라”고 말함.

또한 "미국은 지역적 안정을 위해 대국적 견지에서 말을 삼가고, 신중하게 행동하길 희망한다"

"미국이 댜오위다오 주권 분쟁에 개입해선 안되며 갈등을 격화시키고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 수 있는 어떤 행동도 해선 안된다"라고 말함.[64]

  • 2012년 9월 27일 -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도둑질이라는 용어를 쓰며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65]

"일본의 댜오위다오 국유화 조치는 중국의 주권을 엄중 침범한 행위로 불법이고 무효"

"그런 행위로는 일본이 중국의 영토를 절취한 역사적 사실을 바꾸지 못할 것이고 댜오위다오와 그 부속 도서에 대한 중국의 영토주권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할 것"

"일본의 댜오위다오 국유화 조치는 반(反) 파시스트 전쟁 승리의 결과를 공공연하게 부정하는 행위일뿐더러 전후 세계질서와 유엔 헌장의 원칙에 대한 엄중한 도전"

"일본이 중국의 신성한 영토인 댜오위다오를 1895년 청일전쟁 당시 부당하게 빼앗았지만 제2차 세계대전 후 카이로선언과 포츠담선언 등에 일본이 댜오위다오와 그 부속도서를 중국에 돌려주도록 규정돼 있다"

"중국의 영토주권 수호 의지가 확고하다"

"일본은 중국의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일체의 행동을 즉각 멈추고 행동으로 잘못을 바로잡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함.[66]

일본 유엔 대표부의 고다마 가즈오 차석대사는 즉시 답변권을 얻어 "일본은 1985년 정식 절차를 밟아 센카쿠를 일본에 편입했다"

"중국의 지배가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조사를 통해 확인했다"고 반박함.

이에 대해 중국의 리바오동 유엔 대사가 답변권을 행사해 다시 반격했고, 일본의 고다마 차석대사가 다시 답변권을 행사해 반격하였다.[67]


2013년[편집]

2013년[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 2013년 5월 26일 -

● 중국의 리커창 총리는 독일의 포츠담 회담 사적지를 찾아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리커창 총리는 "일본은 포츠담 선언에 따라 일본이 빼앗은 중국 동북지역과 대만 등의 도서를 돌려줘야 한다"

"제2차 세계대전의 승리 성과를 훼손하거나 부인하는 것을 허락해서는 안된다"

"역사는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것이고, 한 면의 거울과 같다"

"역사를 바로 볼 때만 미래를 열어갈 수 있다"고 비판했다.[68]

● 이에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즉각 반박 논평을 내놓았다.

"역사를 완벽하게 무시하고 있다"

"센카쿠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완벽하게 일본의 영토"라고 비판했다.[69]

  • 2013년 5월 28일 -

● 중국의 훙레이 외교부 대변인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논평에 대해서 비판하였다.

"일본의 군국주의자들이 전쟁을 일으켜 대만과 그 부속도서를 불법적으로 점거했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

"일본은 역사적 사실을 직시하고, 다시는 상식이 결여된 이 같은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70]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포츠담 선언은) 일본이 강탈한 중국 영토를 중국에 반환하도록 규정한 카이로선언의 조건을 반드시 시행하도록 명기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스가 장관을 겨냥하여

"다시 한번 제대로 공부를 하는 것이 어떠냐"라며 비판했다.[71]

  • 2013년 5월 29일 -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9일 브리핑에서 "센카쿠 열도는 포츠담 선언 이전부터 일본의 영토였다"

"역사를 확실히 공부하고 발언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왕이 외교부장의 발언에 대해서 "역사를 무시한 발언"

"청일강화조약(1895년) 체결 이전부터 센카쿠는 일본 고유의 영토였다"라고 주장했다.[72]


아베 신조 총리의 신사참배[편집]
  • 2013년 12월 26일 -

Explosionpic1a.png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2013년 12월 26일 오전에 A급 전범을 포함한 침략전쟁의 전범을 모신 야스쿠니 신사를 전격 참배했다. 현직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2006년 고이즈미 이후 7년 만의 일이었다.

● 이에 중국 외교부는 "역사정의와 인류양식에 공공연히 도전하는 행위로 강력한 분노를 표시한다"라고 비판했다.[73]


2014년[편집]

  • 2014년 12월 13일 -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13일 장쑤 성 난징 대학살 희생 동포 기념관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1937년 12월13일 중국을 침략한 야만적인 일본군은 난징에서 전대미문의 대학살을 저질러 30만명에 이르는 중국 동포들이 희생됐다"

"인면수심의 일본군이 저지른 대학살은 2차 세계대전 역사상 3대 참사 가운데 하나로 반인륜적 범죄이자 세계인을 경악시킨 인류 역사상 가장 어두운 장면 가운데 하나"

"역사는 시대가 변한다고 바뀌지 않으며, 사실 역시 교활한 말과 잡아떼기로 지울 수 없는 것이다. 난징 대학살 참사는 무쇠와 같은 증거가 산과 같이 존재하며 어떤 속임수나 곡해도 용납하지 않는다"

"누군가 이를 부인한다면 역사가, 30만명의 무고한 희생자가, 13억명의 중국 인민이, 평화를 애호하는 세계인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역사를 망각하는 것은 배신 행위이며,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또다른 범죄를 저지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비판했으며

"우리는 전쟁을 일으킨 소수 군국주의자들 탓에 전체 민족을 증오해선 안된다. 전쟁 책임은 군국주의자들에게 있는 것이지 그 국민에게 있는 게 아니다"

"중·일 두 나라 인민은 침략자의 잔혹한 범죄를 잊지 않고 역사를 거울 삼아 우애로운 관계를 물려주어야 한다"라고 연설했다.[74]


2015년[편집]

난징대학살 유네스코 등재 갈등[편집]
Ssaum.jpg 이 문서는 싸움과 갈등에 대해서 다룹니다.
직간접적인 싸움 또는 갈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다룹니다.
  • 2015년 5월 11일 - 난징학살을 부정하는 일본 단체인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은 난징대학살 유네스코 등재에 맞서 중국 내 일본인 살해 사건으로 알려진 퉁저우 사건 관련 자료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겠다는 방침을 11일 밝혔다.[75]
  • 2015년 10월 10일 -

● 유네스코는 10일 중국이 신청한 일본군의 난징 대학살에 관한 자료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했다고 밝혔다.[76]

● 난징 대학살에 관한 기록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것에 대해 가와무라 야스히사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매우 유감이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이 안건은 중·일 간에 견해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일방적 주장에 따라 신청된 것이며 진정성 등에 분명히 문제가 있다"

"이것이 기록유산으로 등재된 것은 중립을 지키고 공평해야 할 국제기관으로서 문제가 있다. 유네스코 사업이 정치에 이용되지 않도록 제도 개혁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77]

  • 2015년 10월 12일 - Explosionpic1a.png 일본정부의 공식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BS후지TV에 출연해 "정부 차원에서 (유네스코 분담금의) 정지, 삭감을 포함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78]
  • 2015년 10월 13일 -

● 일본의 야치 쇼타로 국가안전보장국장은 중국의 양제츠 국무위원과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난징 대학살 문서의 등재 신청에 항의했다. 두 사람의 회담에 대해서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의 입장을 분명히 전했다"라고 설명했지만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79]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회견에서 "일본의 노골적인 유네스코 위협은 충격적이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난징대학살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 군국주의가 저지른 범죄이며, 국제사회가 공인하는 역사적 사실"

"중국이 제출한 자료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심사 기준에 부합하고 등재 절차도 적법하게 진행됐다"

"일본이 유네스코 분담금을 줄이겠다고 위협할 수는 있어도, 역사의 오점까지 지울 수는 없을 것"

"자신들의 검은 얼룩을 지우려고 덧칠할수록 오히려 더 검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80] [81]

  • 2015년 10월 14일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둘러싸고 양제츠 중국 국무위원과 설전을 벌였다.

아베 총리는 “과거의 불행한 역사에 과도하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일중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역사를 제대로 인정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힌 뒤 “제2차 세계대전에 관한 것은 이미 국제적으로 정설이 있다”고 맞받았다.[82]

● 자민당의 외교부회 등은 난징 대학살에 관한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것에 대해 유네스코에 등재 철회와 심사제도 재검토를 촉구하도록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83]

  • 2015년 10월 15일 -

●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집권 자민당에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록된 경위를 검증할 것을 지시했다.

아베 총리는 총리 관저를 찾아 온 자민당 외교부회 간부 등에게 “왜 이런 사태에 이르렀는지 검증해 (다음 등록 심사가 있는) 2년 후를 대비해야 한다”면서 “일본이 조직적 대응을 하지 않은 것을 반성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84]

● 이에 따라 자민당은 조만간 검증 팀을 설치해 일본 정부에 이번 사안에 관해 제언할 계획이다.[85]

● 일본 문부상은 유네스코 총회서 난징대학살 등재를 직접 따지기로 했다.[86] 하세 히로시 문부과학상은 11월 초 프랑스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기록유산 등록 제도에 대한 재검토를 요청할 방침이다. 그는 11월4∼7일 예정된 각국 대표 일반정책 연설 때 세계기록유산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심사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87]


2016년[편집]

  • 2016년 5월 12일 -

난징대학살 유네스코 등재를 비판해온 일본이 관련 회의에 자국 전문가를 보낸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2일 기자회견에서 18∼20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지역위원회 총회에 일본 전문가를 파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술사 전문가인 하가 미쓰루 도호쿠 대학 교수 등 3명을 보낼 예정이며 문부과학성과 외무성, 국립공문서관 담당자도 출석시킨다.

스가 관방장관은 "기록유산 사업의 정치적 이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공평성과 투명성이 확보되도록 제도가 개선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88]

  • 2016년 6월 11일 -

요미우리 신문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최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일본어 명칭을 '세계기억유산'에서 '세계의 기억'이라는 직역한 표현으로 바꿔 사용하기 시작했다.

'유산'의 영어 단어인 'Heritage'가 들어가는 세계문화유산(World Cultural Heritage) 및 세계무형유산(Masterpieces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과 구분하려는 조치라고 요미우리는 소개했다.

이는 난징대학살과 위안부 등재를 의식하여 위상을 깍아내리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89]

'세계무형유산'의 영어표현이 'Masterpieces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인 것처럼 모든 용어들을 직역하지는 않으면서 이것을 직역한 표현으로 바꾼 것이다.

  • 2016년 7월 15일 -

● 일본의 아베 신조총리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막한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서 중국을 비판함.

"남중국해 정세의 평화적 해결 등이 필요하다"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 보인다"

"(올해는)아셈 출범 20년으로, 유럽과 아시아에서 자유·법의 지배라는 기본적 가치가 널리 공유됐다"

"법의 지배를 중시해 힘의 일방적인 현상변경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제대로 관철시켜야 한다"고 중국을 비판했다.[90]

●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가 열린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중국의 리커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아베 신조 총리는 규칙(rules)을 기반으로 한 국제질서는 반드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남중국해 도서 지역에서 중국이 추진 중인 군사 거점화에 우려를 표명하고 평화적 해결이 중요하다는 뜻도 전달했다.

반면, 리 총리는 아베 총리와의 이날 만남에서 직접적인 당사자가 아닌 일본은 언행에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개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91]

  • 2016년 10월 14일 - 일본이 유네스코 분담금을 내지 않음.[92]

각주[편집]

  1.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887777
  2.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856826
  3.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887777
  4.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856826
  5. http://www.imf.org/external/pubs/ft/weo/2016/01/weodata/weorept.aspx?pr.x=98&pr.y=12&sy=2016&ey=2021&scsm=1&ssd=1&sort=country&ds=.&br=1&c=924%2C158&s=NGDPD%2CNGDPDPC%2CPPPGDP%2CPPPPC&grp=0&a=
  6. http://www.imf.org/external/pubs/ft/weo/2016/01/weodata/weorept.aspx?pr.x=98&pr.y=12&sy=2016&ey=2021&scsm=1&ssd=1&sort=country&ds=.&br=1&c=924%2C158&s=NGDPD%2CNGDPDPC%2CPPPGDP%2CPPPPC&grp=0&a=
  7. http://www.imf.org/external/pubs/ft/weo/2016/01/weodata/weorept.aspx?pr.x=98&pr.y=12&sy=2016&ey=2021&scsm=1&ssd=1&sort=country&ds=.&br=1&c=924%2C158&s=NGDPD%2CNGDPDPC%2CPPPGDP%2CPPPPC&grp=0&a=
  8. http://www.imf.org/external/pubs/ft/weo/2016/01/weodata/weorept.aspx?pr.x=98&pr.y=12&sy=2016&ey=2021&scsm=1&ssd=1&sort=country&ds=.&br=1&c=924%2C158&s=NGDPD%2CNGDPDPC%2CPPPGDP%2CPPPPC&grp=0&a=
  9. http://books.sipri.org/files/FS/SIPRIFS1604.pdf
  10.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4/16/0603000000AKR20130416114851083.HTML
  11. http://www.47news.jp/korean/keyword/2015/12/129056.html
  12.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4/16/0603000000AKR20130416114851083.HTML
  13. http://www.47news.jp/korean/keyword/2015/12/129056.html
  14.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4/16/0603000000AKR20130416114851083.HTML
  15. http://www.47news.jp/korean/keyword/2015/12/129056.html
  16.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4/16/0603000000AKR20130416114851083.HTML
  17. http://www.47news.jp/korean/keyword/2015/12/129056.html
  18. http://m.terms.naver.com/entry.nhn?docId=563720&cid=46623&categoryId=46623
  19. http://m.terms.naver.com/entry.nhn?docId=563720&cid=46623&categoryId=46623
  20. http://m.terms.naver.com/entry.nhn?docId=563720&cid=46623&categoryId=46623
  21. http://m.terms.naver.com/entry.nhn?docId=2456321&cid=51420&categoryId=51420
  2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67850&cid=43667&categoryId=43667
  23.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739067
  24.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778210
  25.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
  26.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
  2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
  28.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
  29.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956662&cid=43787&categoryId=43788
  30.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956662&cid=43787&categoryId=43788
  31.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
  3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833289&cid=43667&categoryId=43667
  33.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TABLE_OF_CONTENT4
  34.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687587&cid=43792&categoryId=43793#TABLE_OF_CONTENT4
  35.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36.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3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38.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39.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0.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1.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3.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4.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5. http://www.47news.jp/korean/main/2012/04/039520.html
  46.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2/09/10/0602000000AKR20120910110251073.HTML
  4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48. http://news1.kr/articles/?808761
  49.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9102150225&code=970203
  50.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2/09/10/0602000000AKR20120910110251073.HTML
  51.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20911017013
  52.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09/10/0200000000AKR20120910217500071.HTML
  53.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1777373#cb
  54.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09/10/0200000000AKR20120910217500071.HTML
  55.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1777373#cb
  56.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5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58.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09/12/0200000000AKR20120912064800083.HTML
  59.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09/12/0200000000AKR20120912064800083.HTML
  60. http://m.yna.co.kr/kr/contents/?cid=AKR20120913185700083&site=0100000000
  61.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china/551921.html
  6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63.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53743&cid=42147&categoryId=42147
  64.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9192151455&code=970204
  65. http://m.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86938
  66. http://m.yna.co.kr/kr/contents/?cid=AKR20120928121800083
  67. http://m.yna.co.kr/kr/contents/?cid=AKR20120928178700073&site=0100000000
  68.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5/29/0619000000AKR20130529051351009.HTML
  69.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5/29/0619000000AKR20130529051351009.HTML
  70.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5/29/0619000000AKR20130529051351009.HTML
  71.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5/29/0619000000AKR20130529051351009.HTML
  72.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5/29/0619000000AKR20130529051351009.HTML
  7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6670820
  74.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china/669055.html
  75. http://media.daum.net/culture/others/newsview?newsid=20151212105733299
  76. http://media.daum.net/foreign/asia/newsview?newsid=20151010101225023
  77.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51010_0010341386&cID=10101&pID=10100
  78.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5&no=974878
  79.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14141838266
  80. http://kr.people.com.cn//n/2015/1014/c203278-8961751.html
  8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51164
  82.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15102705648
  83.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14141838266
  84.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15230504043
  85.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15230504043
  86.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30144104843
  87.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51015230504043
  88.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60512160707787
  89. http://media.daum.net/foreign/all/newsview?newsid=20160611195551839
  90.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60715144141350
  91.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newsview?newsid=20160715224901944.
  92. http://www.voakorea.com/a/355058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