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킬링필드

진보위키
895715.jpg 이 문서는 세계 근현대를 서술하는 프로젝트의 일부입니다. 함께 채워나갑시다.

킬링필드(영어:The Killing Filelds, 캄보디아어: វាលពិឃាត)는 1970년부터 1979년의 1970년대에 걸쳐 미국크메르 루주에 의해 자행된 대량학살사건을 의미한다.

전개[편집 | 원본 편집]

시아누크 국왕은 미국과 소련 양측 사이에서의 중립외교를 지향하던 국가지도자였다. 또한 그는 베트남 전쟁에 휘말리기도 거부하고있었다. 이에 미국은 베트남 전쟁을 대리수행하기 위한 지도자를 세우기위해 1970년 10월 9일에 론놀을 지원하여 쿠데타를 터뜨렸고, 시아누크 국왕은 베이징과 평양을 오가는 망명객 신세가 되었다.

미국은 론놀을 내세워 베트남 전쟁을 대리 수행했다. 남베트남에 진주하고 있던 미군들도 캄보디아로 진격했다. 국경 지대의 베트남 공산주의자들을 타도한다는 명분이었다. 악명 높은 폭격도 시작되었다. 1975년까지 약 270만 톤의 폭탄이 캄보디아에 투하되었다. 물론 적들만 골라 정밀 타격할 수는 없었다. 민간을 가리지 않는 무차별 폭격이었다.

론놀은 반공주의자보다는 반베트남주의자였다. 미국의 지원 아래 (북)베트남에 대한 성전을 벌인다고 자위했다. 당시 선전 포스터에도 붉은 별의 모자를 쓴 베트남 공산주의자들이 캄보디아의 승려들을 살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 무렵 폴포트가 이끄는 군소 무장단체였던 크메르 루주는 국왕 시아누크의 지원과 미국의 국경지대 폭격으로 인한 국경지대 원주민들의 미국에 대한 분노가 더해져 많은 가입이 이루어지면서 세력을 확장하게된다. 1975년, 당시 폴포트는 사력을 다해 프놈펜으로 진격했다. 북베트남이 남베트남을 통일한 이후에는 캄보디아까지 침공할 것을 의심치 않았기 때문이다.

즉, 론놀과 폴포트는 좌/우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을 캄보디아의 '주적'으로 상정했다는 점에서는 일치했다. 프랑스는 100년 손님이고, 미국은 5년 손님이었지만, 베트남은 '1000년의 외세'였기 때문이다. 사이공을 비롯한 남베트남의 거개가 한때는 캄보디아의 영토였다. 그리고 1975년 4월 17일, 크메르 루주는 프놈펜을 점령하고 정권을 장악한다.

크메르 루주 지배 3년 동안, 도시는 소각되었고, 화폐는 폐지되었으며, 지식인에 대한 탄압은 극에 달했다. 교사의 80%, 의사의 95%가 죽음을 면치 못했다. 다만 이 극단적 히스테리에는 하노이에서 외국물을 먹고 온 '친베트남파'에 대한 강박적 두려움이 있었음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베트남의 남진(南進)을 거드는 내부의 적이라고 여긴 것이다.

캄보디아 인구의 4분의 1이 크메르 루주에 의해 학살당했다?[편집 | 원본 편집]

킬링필드의 피해 또한 과장이 심하다. 불과 3년 남짓에 인구의 4분의 1이 학살되었다는 억측이 만연하다. 인구의 4분의 1이 준 것은 사실이다. 다만 1970년대 전체에 걸쳐 일어난 일이다. 미국의 폭격으로 사망한 인원부터, 베트남이나 태국으로 피난 간 사람들까지 도합한 숫자이다. 과연 5년의 무차별 폭격과 3년의 집단 학살 가운데, 어느 쪽의 인적 피해가 더 컸는지 단언하기 힘들다.

그럼에도 기록의 편중과 기억의 편향이 막심하다. 폴포트의 '적색 킬링필드'만이 일방적으로 부각되었다. 미국의 전쟁 범죄, '백색 킬링필드'는 철저하게 가려졌다. 1970년대의 인도차이나라는 시공간적 맥락은 생략된 채, 아시아 공산주의 정권의 잔혹함과 야만성만을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꼴이다.

그럼으로써 탈냉전기 세련된 형태의 반공주의에 복무했다. 1994년 클린턴 행정부는 '인권 외교'의 일환으로 캄보디아 집단학살심판법안(The Cambodia genocide justice act)을 입안했다, 국무부 산하에 전담 기구를 두고 80만 달러의 예산도 투입했다. 특히 예일대학교의 제노사이드 연구소에 용역이 집중되었다. 크메르루주에 관한 가장 방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킬링필드 연구'의 본산이 되었다.

20년이 흐른 지금, 이 예일대학교에서 나오는 연구 성과들이 킬링필드에 대한 기록과 기억을 지배하고 있다. 그리고 세계 도처에서 온 여행객들이 페이스북와 트위터 등을 통하여 킬링필드에 대한 고정관념을 재확인하고 재확산시킨다. 어느새 킬링필드 또한 홀로코스트처럼 일종의 '기억 산업'이 된 것이다.[1]

같이보기[편집 | 원본 편집]

각주[편집 | 원본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