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제러미 코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진보위키
(문뱃까진 아닌듯)
 
(사용자 2명의 중간 판 3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제러미 코빈(Jeremy Bernard Corbyn)은 영국의 좌파 [[포퓰리즘]] 정치인이다.
+
{{정치인 프로젝트}}
 +
'''제러미 코빈'''(영어: Jeremy Bernard Corbyn)은 영국의 좌파 정치인이다.
 +
 
 +
[[토니 블레어]]의 자유주의 정당과 구분 안되는 [[제3의길]] 이름바 좌파 신자유주의라는 노선으로 [[노동당 (영국)]]은 우경화 되었으나 이런 노선에 반발하여 [[모멘텀]]의 지지를 받고 기적적으로 당수에 당선되었다. 그러나 영국 총선에서 노동당의 패배에 책임을 지고 당수자리에서 물러났었고, 반유대주의자라는 억울한 누명을 써서 노동당 내 우파들에 의해서 당권정지까지 되었으나 지금은 해제되었다.
  
 
그는 [[노동당 (영국)|영국 노동당]] 당수로, 노조 활동을 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그는 [[노동당 (영국)|영국 노동당]] 당수로, 노조 활동을 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5번째 줄: 8번째 줄:
 
그는 NATO 탈퇴, 근로자 권리 보호, 고소득층 증세, 법인세 인상, 철도·에너지·우편 재국유화, 긴축정책 폐기, 대학등록금 폐지, 최저임금 인상 등을 공약으로 내세운다. 80년대에는 영국은 북아일랜드에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NATO 탈퇴, 근로자 권리 보호, 고소득층 증세, 법인세 인상, 철도·에너지·우편 재국유화, 긴축정책 폐기, 대학등록금 폐지, 최저임금 인상 등을 공약으로 내세운다. 80년대에는 영국은 북아일랜드에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스라엘 비판이 과한 나머지 노동당 내 [[반유대주의]]자들을 통제하지 않는다는 비판도 존재한다.<ref>[https://m.yna.co.kr/view/AKR20180402149500009 반유대주의로 정치적 곤경에 처한 영 노동당], 연합뉴스, 2018. 04. 02.</ref>
+
 
  
 
{{각주}}
 
{{각주}}
 
[[분류:영국의 정치인]]
 
[[분류:영국의 정치인]]

2021년 3월 27일 (토) 17:17 기준 최신판

People Politician.png 이 문서는 정치인 프로젝트의 일부입니다. 모두 함께 알차게 채워나갑시다.

제러미 코빈(영어: Jeremy Bernard Corbyn)은 영국의 좌파 정치인이다.

토니 블레어의 자유주의 정당과 구분 안되는 제3의길 이름바 좌파 신자유주의라는 노선으로 노동당 (영국)은 우경화 되었으나 이런 노선에 반발하여 모멘텀의 지지를 받고 기적적으로 당수에 당선되었다. 그러나 영국 총선에서 노동당의 패배에 책임을 지고 당수자리에서 물러났었고, 반유대주의자라는 억울한 누명을 써서 노동당 내 우파들에 의해서 당권정지까지 되었으나 지금은 해제되었다.

그는 영국 노동당 당수로, 노조 활동을 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그는 NATO 탈퇴, 근로자 권리 보호, 고소득층 증세, 법인세 인상, 철도·에너지·우편 재국유화, 긴축정책 폐기, 대학등록금 폐지, 최저임금 인상 등을 공약으로 내세운다. 80년대에는 영국은 북아일랜드에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