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분쟁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토론 문서에서 토론 후 문서를 편집하십시오.
  • 진보위키의 편집 지침이 세워졌습니다. 반드시 읽어보신 후 문서를 편집해 주세요.
  • 진보위키에 자유게시판이 생겼습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눠보세요. :)

진보위키토론:자유게시판의 토론 주제

진보위키

[퍼온글]류호정 "말장난 마라, 그게 기술탈취다"…삼성전자 질타

3
율악 (토론기여)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삼성전자가 중소기업의 기술을 탈취한 의혹을 제기하며 '도면 요구' 녹취까지 공개했다. 삼성전자 측은 "기술 탈취는 아니다", "재료가 다르다", "기술 평가를 위해 도면을 요구한 것이다"며 반박하다 결국 녹취가 나온 뒤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류 의원은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액정에 보호필름을 부착하는 제품을 개발한 중소기업 기술을 가로채 다른 협력업체에 빼돌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류 의원은 "액정 필름을 쉽고 빠르고 완벽하게 부착하는 기술을 A업체가 개발해 특허를 딴 뒤 삼성전자에 협력했다"며 "그런데 삼성이 타 협력업체인 B업체에 줘서 납품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이종민 삼성전자 상무는 "해당 제품은 저희가 서비스센터에서 쓰려고 직접 만들었고 그걸 B업체에 만들어달라고 부탁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류 의원은 "삼성이 자체 개발한 제품은 필름을 자외선으로 붙이지만 A업체가 특허를 받아 납품했던 기술은 '롤러로 미는 방식'이라 다르다"고 재반박했다.

이어 "두 제품의 내부 구조가 다르다는 삼성의 주장은 재질이 나무냐 쇠냐의 문제인데 이건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며 관련 녹취를 국감장에서 공개했다.

녹취는 동종 B업계 측에서 "A업체가 하던 것 같다는 말을 동료한테 들었는데 삼성 측에 얘기해 보니 '아무 상관 없다. 빨리 준비하라'라고 했다"며 "원래 아무것도 없었는데 롤러 키트 다 받아서 실측한 것"이라고 말했다.

녹취를 들은 이 상무는 "롤러를 제공한 적은 있다"고 일부 시인하면서도 기술 탈취는 부인했다.

순간 류 의원은 "말장난하지 마라. 그게 기술탈취 아니냐"며 언성을 높여 국감장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류 의원은 이어 "삼성에서는 A업체에 도면도 요구했다고 한다. A업체가 거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결국 갖다줬다고 하더라"라며 "불공정 계약도 이런 불공정 계약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에게 심정을 묻자 박 장관은 "저도 착잡하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이종민 상무는 이학영 산자중기위원장이 마지막 발언 기회를 줬을 때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 돌아가서 철저히 챙겨서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 한뒤 국감장을 떠났다.

출처 - [1]

네이티브 (토론기여)

살짝 과장 좀 보태서 감동했습니다..

Goodspeed (토론기여)

민주당이였으면 이런 질문 날카롭게 못했겠죠

"새 항목"을 클릭하면 이 위키의 이용 약관에 동의한 것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