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분쟁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토론 문서에서 토론 후 문서를 편집하십시오.
  • 진보위키의 편집 지침이 세워졌습니다. 반드시 읽어보신 후 문서를 편집해 주세요.
  • 진보위키에 자유게시판이 생겼습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눠보세요. :)

진보위키토론:새로운소식의 토론 주제

진보위키

과로로 숨진 택배노동자 유족 “내 아들 죽음, 마지막이 되게 해주세요”

1
네이티브 (토론기여)

12012050_J5UC7859.jpg

“마지막이 되게 해주세요. 내 아들의 죽음이…”

아들의 부검을 지켜보고 온 아버지는 울며 하소연했다. 매일 과로노동에 시달리다가 지난 8일 배송업무 중 가슴통증과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숨진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김원종(48) 씨와 둘이 함께 살던 아버지는 아들의 죽음에 좀처럼 마음의 안정을 찾지 못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과로사대책위)는 12일 오전 서울 노원구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故 김원종 님 추모 및 CJ대한통운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엔 아들의 부검을 지켜보고 온 아버지도 참석해, 아들의 죽음에 이같이 한탄했다.

“(7일 밤) 9시30분이 되어서야 들어왔어요. 다음 날, (아침 6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출근하는데 ‘아빠, 어제보다 더 늦을 거야’라고 했어요. 제 심정이 어떻겠어요. 부모 마음 다 마찬가지 잖아요. 한두 명이 아니라 7명이나 죽었어요. 그리고 내 새끼가 죽었어요. 가슴을 치고 울었어요. 남의 일이라 생각했는데. 어디에다가 하소연을 해요.”

올해 김 씨처럼 쓰러져 숨진 택배노동자만 8명이다. 이 중 5명은 CJ대한통운 소속 택배노동자다.

(중략)

“CJ대한통운과 끝장 볼 것”

기자회견에서 과로사대책위는 “올해 8명의 택배노동자 과로사 중 5명이 CJ대한통운 노동자”라며 “CJ대한통운은 태갭노동자의 연이은 죽음 앞에 아무런 사과와 도의적 책임도 저버리고 있다. 심지어 대통령의 지시사항과 국민여론조차 철저히 무시하며 분류작업 인력투입의 약속도 꼼수투입으로 대응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린 CJ대한통운을 결코 용서할 수 없다”라며 “직원의 죽음 앞에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며 온갖 거짓과 꼼수로 대응하는 CJ대한통운과 끝장을 볼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과로사대책위는 “오늘부터 2주간 추모기간을 정하고 故 김원종 택배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할 것”이라고 했다. 또 “더 이상의 죽음을 막기 위해 전국의 택배노동자들과 함께 토요일은 배송을 중단하고 전국적인 동시다발 추모행사를 통해 국민들에게 직접적으로 호소하고 스스로의 목숨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www.vop.co.kr/A00001518461.html

"과로로 숨진 택배노동자 유족 “내 아들 죽음, 마지막이 되게 해주세요”"에 답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