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분쟁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토론 문서에서 토론 후 문서를 편집하십시오.
  • 진보위키의 편집 지침이 세워졌습니다. 반드시 읽어보신 후 문서를 편집해 주세요.
  • 진보위키에 자유게시판이 생겼습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눠보세요. :)

진보위키토론:새로운소식의 토론 주제

진보위키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정부가 한시적 국유화해야”

1
율악 (토론기여)

[인터뷰] 무기한 단식농성 돌입한 박이삼 이스타항공조종사지부 지부장

이스타항공 615명의 노동자들이 대규모 정리해고 된 지난 14일. 박이삼 이스타항공조종사지부 지부장이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이미 제주항공과의 매각 과정에서 희망퇴직 및 구조조정이 이뤄졌고, 또 한 번 대량 해고가 단행되면서 1600명 중 1200명가량이 일자리를 잃게 된 까닭이다. 노동자들은 지난 2월 임금 40% 지급을 마지막으로, 8개월 째 임금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무급 순환휴직 등의 고통분담 안을 제시하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한 고용유지 방안을 회사에 요구했지만 이 조차 거부당했다.

이스타항공의 실질적 오너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당 의원 중 가장 많은 재산(212억 6700만 원)을 축적한 인물이다. 이스타항공 최대주주는 이 의원의 20대 자녀들이 소유한 페이퍼컴퍼니 ‘이스타홀딩스’다. 2대 주주인 ‘비디인터내셔널’ 역시 이상직 의원의 형이 대표이사로 이름을 올린 페이퍼컴퍼니다. 이 의원이 재산을 증식하는 과정에서 탈세, 탈루, 횡령 의혹들도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더불어민주당은 이 의원의 ‘셀프 탈당’으로 문제를 덮었다.

노조는 지난 9월 3일부터 정리해고 중단을 요구하며 국회 앞 농성에 돌입했지만 정부 여당은 사태를 방치했다. 박이삼 지부장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을 요구하며 단식에 나섰음에도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하나의 일자리라도 반드시 지키겠다’던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어째서 이스타항공 1200명의 대량해고에 침묵하고 있을까. 16일 저녁, 단식 3일째를 맞은 박이삼 지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후략)

출처 -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news&nid=105438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정부가 한시적 국유화해야”"에 답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