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위키토론:새로운소식의 토론 주제

진보위키

한겨레 기자들 "법조 기사,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쓰여져"

1
율악 (토론기여)

- 현장 취재기자 41명 성명 "'추미애 나팔수' 비아냥 듣기 싫어"…윤석열-이용구-김학의 보도-사설 지적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한겨레 현장 취재 기자들이 자사의 법조 기사에 대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쓰여지고 있다”며 "현장에서 더는 '법무부 기관지', '추미애 나팔수'라는 비아냥을 듣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은 데스크가 현장 취재 기자의 목소리를 배제한다며 국장단, 사회부장, 법조팀장에게 논란이 된 기사, 사설에 대한 공식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26일 한겨레 현장 취재기자 41명은 사내 메일을 통해 국장단과 부서장에게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9월 ‘조국 보도 참사’ 성명을 발표할 때와 견주어 달라진 게 없다”며 “지난 30년 동안 ‘성역’ 없이 비판의 칼날을 세웠던 한겨레는 조국 사태 이후 ‘권력’을 검증하고 비판하는 데 점점 무뎌지고 있다”고 밝혔다.

(후략)

출처 - http://m.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4315

"한겨레 기자들 "법조 기사,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쓰여져""에 답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