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위키에 시각편집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시각편집기는 위키문법을 몰라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하시려면, 환경 설정에서 이메일을 인증하여 주십시오.
    위키텍스트로 편집을 원하는 분, 익명 사용자, 이메일 미인증 사용자는 원본 편집 버튼을 이용하여 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11월 1일

진보위키
Dalpic1a.png 이 문서는 달력 프로젝트입니다. 모두 함께 알차게 채워나갑시다.
{{{분류}}}
11월 1일

사건

박근혜 게이트

최 씨는 본인이 요청한 '곰탕' 한 그릇을 거의 비우며 건강이 좋지 않다고 주장하던 부분과는 대조되는 행동을 보였습니다. 곰탕 식사 후 최 씨는 검찰에게 잘 먹었다는 인사까지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2016년 - 최순실 조카 사돈 김씨…"내부 직원 감시했나?" - 특히 김씨의 한 지인은 취재진에게 "김씨가 '평소 청와대 직원들이 몰카로 서로를 견제한다'고 말했다"면서 "특이사항은 이재만 전 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2018년

숄츠 기자는 한국 언론인이 재벌 및 정치인과 공모해 여론을 형성한다는 점, 사실을 확인하는 것보다 먼저 뉴스를 내보내는 것을 더 중시한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장충기 문자’에 나오는 자녀의 취업을 청탁한 기자, 좋은 기사 써드리겠다며 홍보 예산을 요구하는 모습 등을 거론하며 “이것은 저널리즘이 아니다”라고 했다.

--

우리 시간으로 오늘(1일) 새벽에 한·미 국방부 장관이 연합방위지침에 서명했습니다. 전시작전권이 우리 군으로 넘어올 경우에 미군 사령관이 아닌 한국군 사령관이 한·미 연합군을 지휘한다는 것이 핵심 내용입니다. 여기에는 또 다른 중요한 의미도 있는데요. 이른바 '퍼싱 원칙'을 미국이 국제사회에서 처음으로 깼다는 것입니다. 퍼싱은 1차 대전 당시에 미군을 지휘한 장군으로 타국 군의 지휘를 미군이 받을 수 없다는 원칙을 관철한 인물입니다.

--

1991년 8월 27일 야나이 순지(柳井俊二) 당시 외무성 조약국장은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청구권협정은 한일 양국이 국가가 가지는 외교보호권을 서로 포기한 것"이라며 "개인 청구권 자체를 국내법적 의미로 소멸시킨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

일본 최고재판소(대법원)는 2007년 4월 히로시마(廣島) 공사장으로 끌려가 가혹하게 노동을 강요당했다며 중국인 피해자와 유족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재판상 권리가 상실됐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리면서도 "중일 공동성명으로 청구권이 소멸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

일본 시민단체 '나고야미쓰비시(名古屋三菱)조선여자정신대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공식 발언을 통해 개인청구권을 인정한 사례는 이외에도 더 있다. 1991년 3월 26일 다카시마 유슈(高島有終) 당시 외무성 외무대신관방은 참의원 내각위원회에서 "일소(日蘇) 공동선언에서 청구권 포기는 국가 자신의 청구권 및 국가가 자동적으로 갖는 것으로 생각되는 외교보호권의 포기이지 일본 국민 개인이 소련이나 소련국민에 대한 청구권까지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

같은 입장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 당시 일본 외무성이 대외비로 작성했다가 2008년 공개됐던 내부 문서에서도 언급됐다. 문서에는 "한일청구권 협정 2조(청구권이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내용)의 의미는 외교보호권을 행사하지 않는다고 약속한 것이고, 국민의 재산(개인청구권)으로 국가의 채무를 충당한 것은 아니다. 개인이 상대국 국내법상의 청구권을 갖는지, 아닌지에 대한 것이 아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

수출 성장세를 이끌고 있는 반도체 외에 일반기계와 석유화학 수출도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반도체 수출은 115억9000만달러로 6개월 연속 100억달러 이상을 수출하며 역대 2위 실적을 냈다. 일반기계는 51.7% 증가한 49억9000만달러, 석유화학은 42.9% 늘어난 44억9000만달러를 수출했다. 석유제품 수출도 75.5% 증가한 45억5000만 달러로 12개월 연속 30억 달러 이상을 수출했다. 13대 주력품목 중 석유제품(75.5%), 일반기계(51.7%), 석유화학(42.9%), 차부품(36.9%), 자동차(35.7%), 섬유(30.4%), 반도체(22.2%), 철강(22.2%), 가전(5.6%), 컴퓨터(3.4%) 10개 수출이 증가했다. 자동차는 최대시장인 미국과 유럽연합(EU)을 포함한 전 지역 수출이 증가하며 2개월 만에 반등했다.

--

2019년